STORY   

  2020/04/30

"어디서 기다릴까.", "무엇을 마실까." 삶의 사이사이에 스타벅스만큼 딱 들어맞는 조각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