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와이너리티 "에 대한 결과

칼럼   

  2020/10/14

어느덧 계절은 가을의 문턱을 지나 겨울로 달려가고 있어요. 여느 해 보다 더 답답함을 느끼는 요즘 멜랑꼴리해지는 기분을 달랠 때 와인은 더없이 좋은 친구지요. 좋아하는 와인 한 병 만나는 건 어떨까요? 거창한 안주도 필요 없고 간단한 치즈와 곁들이면 그 나름대로 훌륭한 와인 바가 된답니다. 오늘은 지난 포스팅에 이어 알아두면 좋은 상식 같은 프리미엄 와인 몇 가지를 소개해 드릴게요. 알고 있으면 언젠가 유용하게 쓰실 수 있을 거예요.

칼럼   

  2020/09/07

오늘은 보편타당하게 와인을 아는 사람이 평가하는 ‘프리미엄 와인’을 이야기하려 합니다. 저도 아직 못 마셔본 와인도 많아요. 그래도, 아는 척이라도 할 수 있으면 그만큼 대우받을 수 있는 게 바로 와인의 세계랍니다.

칼럼   

  2020/08/11

‘도스코파스로 와인에 입문한 분들이 또다시 새로운 경험을 할 수는 없을까’ 새로운 국가, 새로운 품종… 온갖 고민 끝에 탄생한 와인이 바로 도스코파스 리제르바입니다. 이번 편에서는 이 도스코파스 리제르바를 출시하기까지의 스토리를 풀어보려 합니다.

칼럼   

  2020/07/10

곳곳에 그늘도 많고, 공간도 넓으며, 배달까지 가능한 한강은 전 세계 최고의 와인바라 해도 손색이 없습니다. 게다가 치킨, 피자, 편의점 라면까지 있으니, ‘캬-’ 소리가 절로 나오는 구성입니다. 더 많은 분들이 와인의 매력을 공감하길 바라며, 이번 글에선 한강 뽕따 와인에 대한 썰을 풀어볼까 합니다. (*뽕따 와인: 바로 따서 마셔도 맛있는 와인) 글을 쓰는데 벌써부터 군침이 도네요. 읽고 나면, 여러분들도 당장 한강으로 떠나고 싶어지는 글. 지금 시작합니다.

칼럼   

  2020/06/11

"잘 몰라도, 공부하지 않아도 누구나 쉽게 와인을 고르게 할 수는 없을까?" 이런 와인 대중화를 위한 근본적인 고민을 바탕으로 올해까지 3년 째 꾸준히 합리적인 가격과 뛰어난 맛이라는 2가지 토끼를 모두 잡은 국민와인들을 엄선해 10개나 선보였습니다. 오늘은 이 국민와인 프로젝트의 속살을 아낌없이 공개해드리겠습니다.

칼럼   

  2020/05/14

오늘의 주제는, ‘마셔보자 와인.’ 그동안 여러분께 와인 고르는 팁을 드렸다면, 오늘은 ‘돌직구’로 직접 상품을 제안해 볼까 합니다. 못 이기는 척 한번 시작해 보세요. 그 순간부터 와인의 신세계가 펼쳐질 수 있으니까요.

칼럼   

  2020/04/14

요즘처럼 기온이 조금씩 높아지는 때는 많은 사람들이 맥주를 떠올릴 거예요. 목 넘김이 가볍고 청량한 라거 같은 맥주 말이죠. 하지만 맥주보다 더 시원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와인이 있다는 사실 알고 있었나요?! 바로 ‘스파클링 와인’입니다.

칼럼   

  2020/03/19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지만, 현실은 집콕인 모든 분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와인으로나마 봄 내음을 느낄 수 있도록! 이름하여 혀끝으로 즐기는 봄 와인 쇼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