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미리 크리스마스’∙∙∙ 홍차∙그릇 등 선물도 다양화

2019/11/26

 

크리스마스를 한 달 정도 앞두고 백화점에서는 고객 잡기에 나섰다. 신세계백화점은 다양한 홀리데이 한정판을 앞세워 이른 연말맞이를 시작했다.

특히 크리스마스 선물로 생활용품이나 와인, 차 등을 구매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며 관련 수요도 증가하는 추세다. 전통적인 선물로 꼽히던 주얼리나 속옷에서 벗어나 선물의 범위가 점점 넓어진다는 뜻이다.

지난해 신세계백화점 매출을 살펴보면 11월 매출 신장률은 전년 대비 2.5%에 불과하지만, 파티의 필수품 와인은 22.9%, 크리스마스 인테리어를 위한 생활 장르는 7.5%로 고성장세를 이어갔다. 신세계백화점이 직접 운영하는 인테리어 편집매장 ‘피숀’은 같은 기간 15.4%나 신장했다. 올 11월 차 장르는 19.8%로 두자릿 수 신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예년과 달리 선물 수요가 늘었고, 차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도 늘어난 까닭이다.

이런 트렌드에 맞춰 신세계백화점에서는 크리스마스 한정판을 잇따라 출시하며 관련 수요를 선점한다.

우선 신세계백화점이 직접 수입하는 영국 왕실 차 브랜드 ‘포트넘앤메이슨’은 이번 주부터 크리스마스 한정판 제품을 선보였다. 이번 크리스마스 콜렉션은 차, 인퓨전, 비스킷 등 9가지 제품을 판매한다.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패키지부터 색다르게 꾸몄으며 기프트 박스도 준비했다. 매장 역시 연말 분위기가 물씬 풍기게 인테리어를 변경할 예정이며 본점, 강남점, 부산 센텀시티점, 경기점에서 만날 수 있다.

1707년부터 시작한 포트넘앤메이슨은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차 전문 브랜드이다. 깊고 부드러운 풍미가 특징이며 100년 넘게 전 세계 차 애호가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이 만든 라이프스타일 편집매장 ‘피숀’에서는 크리스마스 인테리어 용품부터 선물용 소품까지 다양한 브랜드의 상품을 준비했다. 특히 연말 홈파티를 준비하는 고객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태리 핸드메이드 글래스 브랜드 ‘아이브브’에서는 클래식한 홈파티를 위한 유리 세공 제품을 준비했다. 접시, 와인잔부터 케이크스탠드까지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미국 소품 브랜드 ‘킴사이번트’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나는 디자인의 컵 코스터와 트리 장식용 물품을 소개한다. 독일 크리스마켓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브랜드 ‘샌더’에서는 소품용 쿠션, 매트, 러너 등을 선보인다. 대표 상품으로는 아이브브 케이크스탠드 11만9000원, 킴사이번트 크리스마스 코스터 세트(6P) 16만9000원, 샌더 캐롤 매트 10만3000원 등이 있다.

1996년 처음 선보인 피숀은 세계 각국의 최신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를 소개하는 생활 장르 전문 편집 매장이다. 신세계백화점만의 유통 노하우와 섬세한 감성을 살린 모던한 럭셔리 제품을 모두 한 곳에서 만날 수 있다.

연말 파티를 위한 특별한 와인도 준비했다.

‘샴페인 코피네’는 화학 물질 없이 유기농으로 재배하는 비건 인증 샴페인이다. 이번 크리스마스를 맞아 신세계백화점에서 단독으로 선보인다. 가격은 5만원. 라임, 아몬드, 자몽, 비스킷 등의 향을 품었으며 식전주부터 식사 페어링까지 두루 어울리는 제품이다. 병 모양부터 크리스마스 트리를 연상시키는 ‘모젤 크리스마스 리슬링/로제’는 모양뿐 아니라 맛도 좋아서 매년 이 시즌이 되면 어김없이 베스트셀러로 꼽힌다. 파티에서 테이블에 올려놓기도 좋다. 가격은 각 3만5000원.

최근 인기를 끄는 내추럴 와인도 있다. 카탈루냐어로 ‘왁자지껄하고 즐거운 가족모임’을 뜻하는 ‘세리놀라’는 잘 익은 꿀 사과와 흰 꽃의 향기를 머금었다. 잘 넘어가는 청량한 와인으로 모임과 파티에 제격이다. 가격은 10만2000원. 화성인이라는 의미의 ‘엘 마르시아노’는 UFO를 보았다는 사람들이 많았던 밭의 포도로 만든 레드와인이다. 가격은 6만원.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 손문국 부사장은 “속옷∙주얼리 등 패션∙잡화에 치우쳤던 연말 선물 카테고리가 취향에 맞춰 점점 다양해지고 있다”면서 “특별한 크리스마스 한정판 등 차별화 된 상품을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백화점은 크리스마스를 맞아 11월부터 본점 외관을 LED 조명으로 꾸며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올해는 36만개에 달하는 LED조명을 이용해 본관 건물을 공연무대로 형상화하고 벽면에 창문 모양의 미디어파사드를 설치해 발레리나의 안무와 오케스트라단의 연주를 담은 약 3분가량의 영상을 보여준다. 주요 점포 1층의 대규모 연출공간에는 신세계백화점의 캐릭터인 ‘푸빌라’와 함께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나타낼 수 있는 조명을 함께 설치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2019년 11월 26일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