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율 역대 최저였던 지난해 9월, 백화점 아동 장르는 18.9% 신장

2019/01/09

 

 

광화문에서 회사를 다니는 40대 직장인 A씨는 10대 조카의 크리스마스 선물로 150만원대 아동용 프리미엄 패딩을 구매했다.

결혼 계획이 없는 A씨는 조카를 위해 매년 생일과 크리스마스 때마다 선물을 준비하고 있다.

A씨는 “요즘은 아이들도 명품 하나씩은 입는 추세”라며 “하나밖에 없는 조카를 위해 지갑을 여는 것이 아깝지 않다”라고 말했다.

고가의 아동 의류가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출산율은 떨어지고 있지만, 프리미엄 제품은 오히려 주목을 받는 추세다.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합계 출산율은 1.0 미만으로 최저 수준을 기록할 예정이다.

지난해 3분기 출생아 수는 8만 명대에 턱걸이 해 3분기 기준 역대 최소로 떨어졌다.

합계 출산율은 0.95명으로 추락했다. 9월 출생아는 2만 6,000여 명으로 월별 통계집계가 시작된 1981년 이후 역대 최소로 내려앉았다.

아이 우는 소리는 줄었지만 아동용품 기업들이 고가 제품을 잇따라 출시하면서 관련 시장 규모는 오히려 성장세다.

가장 적은 출산율을 기록했던 작년 9월 신세계백화점의 아동 장르는 전년 동기 대비 18.9% 신장했다.

어릴 때부터 프리미엄 의류를 입고 자란 아이들을 위해 청소년용 명품도 국내에 속속 상륙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아동 명품 전문 편집매장 ‘분주니어’를 통해 올 가을부터 다양한 주니어 라인과 브랜드를 소개하고 있다.

 

 

고가의 컨템포러리 브랜드로 유명한 ‘쟈딕앤볼테르’는 청소년 라인을 통해 성인 컬렉션의 미니-미(mini-me) 버전을 선보이고 있다.

아동복보다는 더욱 다양하고 멋스러운 디자인으로 캐시미어, 실크, 가죽과 같은 고급 소재를 사용한다.

10대도 입을 수 있는 라이더 재킷이나 부츠 같은 제품도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야상 재킷은 31만원대, 원피스 13~21만원대, 바지 13~15만원대 등이 있다.

네덜란드 브랜드인 ‘레 코요테 드 파리’는 아동 컬렉션을 시작으로 성인 라인을 확대한 케이스이다.

캐주얼하고 톰보이 같은 티셔츠부터 러블리한 원피스까지 아동의류라기 보다는 여성 의류로 느껴질 정도로 성숙한 느낌이 있다.

‘아동 버전의 프렌치 시크룩’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한다.

이번에 분주니어를 통해 처음으로 국내에 들여와 단독으로 소개한다. 대표 상품으로는 바람막이 코트 30만 원대, 티셔츠 10~21만 원대, 스커트 19~22만 원대 등이다.

‘MISS L. RAY’는 오스트리아에서 탄생한 브랜드로 미니멀한 유럽 감성을 담았다.

10대 소녀를 타깃으로 한 브랜드로 2019년 봄/여름(S/S) 시즌에 맞춰 분주니어에서 최초로 런칭한다.

성인이 입어도 손색 없을 정도로 세련된 디자인이 특징이다. 블라우스는 19만원대, 원피스 18~25만원대 등이 있다.

일부 상품 가격은 성인 제품만큼 비싼 것도 많다. 작년 겨울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롱 패딩 역시 아동용 제품은 품절됐다.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인 ‘몽클레어’ 아동복 라인인 ‘몽클레어앙팡’의 롱패딩은 100만원이 훌쩍 넘는다.

고가 아동용품들이 인기를 끄는 이유는 자녀, 손주, 조카를 위해 소비를 아끼지 않는 ‘VIB(Very Important Baby)족’들이 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한 자녀’ 가정에서 아이에 대한 지출을 아끼지 않는데다 양가 조부모, 부모 , 삼촌, 이모 등 8명이 한 명의 아이를 공주왕자처럼 챙긴다는 뜻의 ‘에잇 포켓(여덟 명의 주머니)’이라는 용어도 등장했다.

요즘엔 주변 지인까지 더해 ‘텐 포켓(열 명의 주머니)’까지 쉽게 볼 수 있다.

그러나 단순히 비싼 제품만을 찾는 것은 아니다. 과거에는 유명 브랜드만 찾는 고객이 많았다면 가격 대비 합리적인 제품을 고르는 고객들도 늘었다.

가성비 트렌드가 유, 아동 용품 시장에도 반영되고 있다는 것이다.

2016년 신세계백화점은 업계 최초로 강남점에 ‘리틀신세계’라는 아동전문관을 만들기도 했다.

영업면적 2,000여 평에 의류부터 소품, 완구까지 모든 아이템을 구매할 수 있는 토탈 쇼핑공간을 마련해 사랑 받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손문국 상품본부장은 “왕자나 공주처럼 귀하게 키우는 자녀들 이른바 ‘골드 키즈’가 늘어나면서 프리미엄 아동 상품군 매출은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며,

“1~2명의 자녀에 대한 소비가 집중되는 만큼 관련 시장은 계속 호황을 누릴 것”이라고 말했다.

2019.01.09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