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알뜰 배와 보조개 사과 360톤 판매 나선다

2020/09/10

최장기 장마와 연이은 태풍 영향으로 비상을 맞은 농가를 돕고, 시세가 급등한 과일을 안정적인 가격에 공급하기 위해 이마트가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9월 10일부터 일주일 동안 신선도와 당도는 일반 상품과 동일하지만 모양이 고르지 않고 작은 흠집이 있어 ‘못난이’라고 불리는 ‘알뜰 배’와 ‘보조개 사과’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1차 준비 물량은 알뜰 배 60톤, 보조개 사과 300톤으로 총 360톤 규모다. 이번에 준비한 못난이 과일은 배는 11브릭스, 사과는 13브릭스 이상으로 비파괴 당도 선별을 거쳐 준비했기 때문에 당도는 일반 상품과 동일한 수준이다.

이마트가 못난이 과일 ‘알뜰 배’와 ‘보조개 사과’를 대량 매입해 판매하는 것은 장마와 태풍으로 어려운 과일 농가를 돕고, 더불어 비싼 과일을 고객이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먼저, 알뜰 배는 남부지방에 위치하여 비교적 빨리 출하되는 전주 지역의 신고배를 3kg 한 박스 11,90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햇배가 3kg 한 봉지에 19,800원임을 감안하면 약 50% 저렴한 수준이다.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행사 대상 품목으로 신세계 포인트카드 적용 시 20% 할인한 9,520원에 구매할 수 있다.
*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행사는 1인당 최대 1만원 할인

이마트 배 담당 바이어는 태풍 직후 장마와 태풍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파악, 긴급히 약 20군데의 농가를 직접 방문해 수확 현장에서 바로 알뜰 배를 대량으로 매입했다. 표면에 흠집이 있는 과일의 경우 신속히 유통해야 품질을 유지 할 수 있기 때문에 직접 현장을 방문해 매입했다.

보조개 사과는 주산지인 경북 안동, 영주, 문경 및 충남 예산 지역의 홍로 품종 사과를 해당 농가의 사과 생산 물량 전체를 구매하는 ‘풀셋 매입’을 통해 2kg 한 봉지당 9,980원의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하는 ‘대한민국 농할(농산물 할인)갑시다’ 행사 품목으로 신세계포인트 카드 회원에 한하여 20% 할인한 7,98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햇사과가 1.5kg 한 봉지에 7,980원 (신세계 포인트 회원 할인 20% 적용 시)임을 감안하면 약 25% 저렴한 가격이다.

이마트는 앞서 9월 초부터 특품, 일반과, 보조개 물량을 한번에 구매하는 ‘풀셋 매입’으로 시세보다 저렴하게 사과 물량을 확보했다. 농가들은 판로 확보가 어려운 못난이 상품까지 한번에 출고해 유통업체와 농가가 모두 ‘윈-윈’ 할 수 있었다.

풀셋 매입을 통해 확보한 사과 물량은 이마트 후레쉬센터 선별 작업을 거쳐, 특품은 추석 선물세트용 작업, 일반과는 봉지용 사과로 상품화하고, 보조개 사과는 이번 행사를 통해 판매한다.

■ 장마, 태풍으로 올해 9월 사과 50.1%, 배 44.3% 전년 대비 가격 올라

한편, 일조량 부족과 장기간의 강우로 과실의 크기가 작고 낙과 피해가 발생해 과일 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이미 올해 3~4월 이상 저온으로 냉해 피해를 입었고, 7~8월 장마와 9월 태풍으로 인해,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가 발표한 8월 사과와 배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9%, 15.3%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과일의 출하량 감소는 시세 상승에 영향을 미쳐 소비자도 과일 구매가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실제로 배(원황/상품/15kg 기준)의 경우 9월 8일자 도매시세는 46,160원으로 전년보다 44.3%, 평년보다 27.7% 올랐다. 사과(홍로/상품/10kg 기준) 역시 9월 8일자 도매시세는 66,940원으로 전년 대비 약 50.1% 올랐고, 평년 대비해서도 약 56.8% 크게 오른 상황이다.

이번 알뜰 배, 보조개 사과 판매로 고객들은 ‘고공행진’ 중인 물가 속에 맛 좋은 과일을 고민 없이 구매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마트는 작년부터 보조개 사과와 알뜰 배 매입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19년에는 보조개 사과를 1,600톤 물량 약 40억원치를, 알뜰 배는 380톤, 약 13억원어치 물량을 매입했다. 3.3㎡(1평) 면적당 사과, 배 생산량을 5.4kg, 6.9kg으로 환산할 경우, 사과 92만 5천㎡(28만평), 배 62만 8천㎡(19만평), 총 155만 3천㎡(47만평) 면적의 생산량을 매입한 것으로 축구장 약 58개 규모다. 올해는 전년대비 50%이상 늘린 2,500톤 물량을 매입해 못난이 과일에 대한 고객의 인식을 개선하고 판로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 이명근 신선담당은 “올해초 부터 이어진 기상 악화로 농산물 수급에 비상인 상황에서 보조개 사과와 알뜰 배 판매를 적극 확대키로 했다”며, “앞으로도 국산 과일 농가를 돕고 더불어 고객을 위해 과일 가격을 안정화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매입 방식을 도입해 노력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