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단 3대 밖에 없는 ‘플레옐 리리코’ 피아노, 이마트 월계점에 온다

2020/06/15

일명 ‘피아노계의 페라리’라 불리는 ‘플레옐 리리코’ 명품 피아노가 이마트타운 월계점에 등장해 화제다. 쇼팽이 사랑한 피아노로 유명한 ‘플레옐’ 피아노는 전세계에 단 3대 밖에 없을 정도로 희귀한 명품이라고 이마트측은 설명했다. 실제로 이 피아노는 우리나라 외에 러시아와 이탈리아가 소장한 게 전부다. 다시 말해 국내에는 단 1대 밖에 없는 ‘희귀템’이란 얘기다.

이마트는 레스케이프 호텔 7층 라이브러리 룸에 소장된 ‘플레옐’ 피아노를 이마트타운 월계점 개점에 맞춰 전격 공수해 왔다고 밝혔다. 사실상 국내 최초의 전시회다. 

지난달 28일 오픈한 이마트타운 월계점은 그로서리 중심의 이마트와 ‘더타운몰’ 테넌트가 결합된 ‘미래형 이마트’ 모델로 설계돼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마트는 ‘플레옐’ 피아노를 6월말까지 1층 ‘아트리움’에 전시해 이마트타운 월계점을 예술 콘텐츠를 갖춘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리뉴얼 전 50여평의 아트리움 공간은 상품을 판매하는 물판 행사장 이었다. 하지만, 이마트는 전관 리뉴얼을 단행하며 이 공간을 복합문화공간으로 변신시켰다. 단순 쇼핑공간으로서의 기존 대형마트 틀에서 벗어나 체험형, 체류형 콘텐츠를 과감히 접목, ‘고객이 다시 가고 싶은 매장’, ‘고객에게 멋진 추억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진화시킨 것이다. 앞으로 ‘아트리움’ 공간은 매달 새로운 콘텐츠로 채워져 쇼핑에 재미를 더하고 매장을 찾는 고객에게 즐거움을 줄 예정이다.

이마트 개발담당 이두섭 상무는 “이마트는 많은 고객이 내점 하는 곳인 만큼 상품뿐 만 아니라 고객의 생활 문화 전반에 걸친 서비스 제공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이마트 방문 고객을 위해 전시, 공연, 인형극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더욱 확대해 ‘문화 큐레이터’ 역할을 해낼 계획” 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