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수 600만명 돌파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의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수가 600만명을 돌파했다.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는 스타벅스의 선불식 충전 카드인 스타벅스 카드 사용 고객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로열티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1년 9월 처음 론칭했다. 회원수 600만명은 서비스 론칭 이후 올해 3월까지 8년 6개월동안 1시간 단위로 평균 80명이 회원으로 가입한 수치이며, 대한민국 인구(약 5천만명 기준) 10명당 1.2명에 해당한다.

최근에는 언택트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올해 들어 1월부터 3월까지 시간당 가입자수가 평균 100명을 넘어서면서 회원 가입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또한, 2019년 한 해 동안 연령대별 신규 회원 가입 비중은 20대 이하가 40%를 차지하면서 가장 높았으며 이어서 30대가 27%, 40대가 23%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수는 론칭 후 33개월만인 2014년 5월에 100만명을 넘어선 이래 지속적으로 증가해 오고 있다. 100만명 가입 이후 200만명까지 20개월이 소요되었으며, 300만명까지는 16개월, 400만명은 14개월, 500만명에서 600만명까지는 11개월을 기록하며 100만명 단위 소요 시간이 점점 빨라지고 있다.

이와 같은 꾸준한 증가 추세는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회원 전용 프로그램과 함께, 스타벅스가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는 혁신적인 IT 서비스와 모바일 앱을 통한 언택트 소비 트렌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지난 2009년 업계 최초로 선불식 충전 카드인 ‘스타벅스 카드’를 론칭한 이후 2012년에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로 확대해 나갔으며, 2014년 전 세계 스타벅스 최초로 혁신적인 언택트 서비스인 ‘사이렌 오더’를 선보였다.

스타벅스는 2018년에 사이렌 오더 음성주문 기능을 추가하고, 2019년에는 사이렌 오더 주문 가능 거리를 기존 2km에서 6km까지 확대하며 고객 편의 기능을 대폭 확대시켰다. 사이렌 오더의 누적 주문 건수는 지난해 기준 1억건을 돌파했으며 현재 전체 주문 건수 중 약 22%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기준으로 하루 중 사이렌 오더 이용률이 높은 시간대는 아침출근 시간대인 오전 8시~9시(약39%)와 점심식사 시간대인 오후 12시~1시(약24%)로 나타나 앱으로 주문과 결제를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장점을 활용해 바쁜 혼잡 시간대에 주문 대기 시간을 줄이는 소비 트렌드로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스타벅스는 드라이브 스루 매장을 이용하는 운전자 고객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다양한 IT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접목해 오고 있다. 매장에 도착하여 화상 주문 스마트 패널로 주문하고, 차량 정보를 자동 인식하는 My DT Pass를 통한 자동 결제로 대기 시간을 단축하는 등 고객 편의성 확대를 위한 디지털 혁신을 지속 강화해 나가고 있다.

2018년 6월 전 세계 스타벅스 최초로 도입하여 고객과 파트너 모두의 만족도를 높였다고 평가 받는 My DT Pass 역시 현재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회원 전용 프로그램이다. 현재 드라이브 스루 전체 차량 주문 중 My DT Pass를 통한 주문 비중은 약 40%에 달하며, 올해 3월에만 My DT Pass서비스 신청자 수가 작년 동기간 대비 일평균 107% 상승했다.

이외에도 스타벅스의 환경 보호 캠페인인 그리너 스타벅스 코리아의 일환으로 도입된 에코 보너스 스타는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이 개인 다회용컵을 사용하여 제조음료 주문 시, 환경 보호 동참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에코별을 증정하는 회원 전용 서비스이다.

매장 오픈 시부터 정오 사이 제조음료와 푸드를 함께 구매 시 페어링 세트당 별 2개를 추가 제공하는 브런치 유어 웨이 또한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만이 누릴 수 있는 혜택 중 하나이다.

스타벅스 데이터마케팅팀 장석현 팀장은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600만 고객님의 관심으로 스타벅스가 더욱 발전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고객님들의 소중한 일상을 더욱 풍요롭게 하기 위한 편리하고 혁신적인 서비스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