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대구/경북 지역 일부 매장 한시적 휴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가 파트너와 고객에 대한 안전을 최우선으로, 코로나 19의 적극적인 감염 예방을 위해 3월 9일(월)부터 3월 22일(일)까지 대구/경북 지역 내 일부 매장을 한시적으로 휴점한다.  

휴점 대상 매장은 대구와 경북 지역 내 운영 매장 74 개 중 39곳 매장으로, 이 중 9개 매장은 지난 2월말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해오던 휴점이 연장된다. 한편 언택트 주문이 활성화된 대구/경북 지역내 드라이브 스루 매장 등 35곳의 매장은 전문 업체를 통한 정기적인 방역을 강화하며 정상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특히 정상 운영되는 대구/경북 35개 매장을 중심으로 고객들의 안전한 이용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을 시범적으로 도입한다. 이를 위해 테이블 간 간격은 물론, 커뮤니티 테이블 및 창가 스탠드 업 테이블 등 다인용 테이블의 의자 간격을 보다 넓게 재배치해 고객 간의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계산대 앞에도 라인 스티커를 부착하여 파트너와의 안전 거리도 유지 할 계획이다.

또한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서도, 주문 시 마스크 착용, 사용한 종이빨대 쓰레기통에 버리기 등 파트너와 고객이 함께 동참하여 감염 위험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매장 내 위생 안전 에티켓 캠페인도 병행하여 진행할 계획이다.

스타벅스는 지난 1월부터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전사적인 TF를 구성하고 방역 당국과 긴밀하게 협조해 선제적인 방역 강화와 철저한 위생 관리 운영에 집중해 왔다. 특히, 모든 매장에서 파트너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근무하고 있으며, 고객을 위한 손소독제를 비치함을 물론 정기적인 시간마다 담당 파트너가 테이블, 컨디먼트 바, 출입문 손잡이 등 매장 내 시설물에 대해 철저한 위생 소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2월 10일부터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 전국적으로 일부 매장의 영업시간을 탄력적으로 단축 조정해 운영하고 있으며, 매장 내에서 일회용컵이 한시적으로 허용된 지자체 지역에서는 고객 요청시 음료를 일회용 컵에 담아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21일 감염병 특별 관리 지역으로 지정된 대구 경북 지역 내 모든 매장에서는 전문 업체가 1주일에 한번씩 정기적으로 매장을 방문해 방역과 소독 활동을 진행해 왔다.
한편, 외출 자제 등의 영향으로 사용못한 고객들을 위해,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한 2월 23일부터 만료되는 스타벅스 e-쿠폰 및 영수증 출력 쿠폰의 유효기간을 5월 31일까지 연장 운영할 방침이다.

스타벅스 권용범 운영지원팀장은 “코로나 19의 선제적인 감염 예방과 전국적으로 진행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하고자 대구/경북 지역 39개 매장의 한시적 휴점을 결정했다.”라고 밝히고 “2주간 연기되었다가 개학하는 시점인 3월 23일에 맞추어 재오픈 예정이나, 코로나 확산 상황에 따라 오픈 시점은 빨라지거나 변경 될 수 있다.” 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