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아름다운재단과 ‘보호종료청년’ 지원 MOU 체결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 가 지난 8일 아름다운재단과 ‘보호종료청년’ 지원에 관한 협약식을 체결하며, 새해 첫 사회공헌활동을 개시했다.

‘보호종료청년’은 아동양육시설에서 지내던 청소년들이 만 18세가 되면 법적으로 보호시설을 떠나 스스로 자립해야 하는 청년들을 지칭하는 말이다. 일부 대학에 진학하는 경우에는 시설장의 권한으로 졸업 때까지 머무를 수 있으나, 대부분의 청년들은 만 18세에 보육원을 떠나야 한다.

더 이상의 지원 없이 남들보다 빠르게 사회에 나와 어른이 되어야 하는 이 청년들을 위해 아름다운재단은 그 동안에도 이들을 위한 자립지원 프로젝트를 진행해 온 바 있다.

스타벅스는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시설 퇴소 후 대학에 진학하지 않는 청년들의 사회진출을 보다 안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아름다운재단과 함께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우선 아름다운 재단에 2억 5천만원의 후원금 전달하고, 앞으로도 펀딩 모델 개발 등을 통해 지속적인 후원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보호종료 청년들에게 자기 주도성을 확보하고 실질적인 자립기회를 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으로, 이를 위해 취업교육과, 심리상담, 실전 중심의 재무 및 경제 교육 등의 실질적인 사회 적응 프로그램, 이들의 자립을 위한 ‘작은변화 프로젝트’라는 네트워킹 강화 프로그램 등의 지원을 연중 진행한다.

특히 희망자에 한해서는 스타벅스와 협력관계인 한양사이버대학 진학을 지원하고 직장생활과 대학생활을 동시해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권찬 아름다운재단 사무총장은 “열여덟의 나이로 어른이 되어야 하는 보호종료청년들의 세상을 향한 첫 발걸음에 큰 힘이 되어 주셔서 감사하다”며 “오늘을 계기로 우리사회가 보호종료청년들이 믿고 기댈 수 있는 상시적 기반을 마련하는 데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현재 스타벅스는 ‘Be the Brightest Stars’ 신년 프로모션을 운영 중이다. 새해를 맞이해 새로운 계획과 소망을 품은 고객들뿐만 아니라 반짝이는 청년들의 빛나는 꿈을 응원한다는 의미를 담은 것으로, 스타벅스는 이러한 의미와 취지를 연간 캠페인으로 확장해 지속 개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스타벅스는 그동안에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하는 청년인재 양성 프로그램,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하는 창업카페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며 청년들의 꿈을 응원해 온 바 있다.

이 외에도, 함께하면 더 좋은 결과가 나온다는 의미의 ‘Better together’라는 테마로 취업 취약 계층 지원 활동도 강화한다.

올해 안에 커뮤니티스토어 2호점, 재능기부카페 10호점 등의 취약계층 지원형 점포 개설 및 실버카페 시니어바리스타 교육 지원 등 실질적이면서도 효용성이 뛰어난 지원 프로그램을 보다 강화해 개발, 실행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장애인 채용, 경력단절여성 재취업 프로그램 등을 통해 상대적으로 기회를 많이 가질 수 없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채용도 계속되며, 스타벅스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의 어르신 교통안전 안내원 등의 어르신 일자리 창출 사업 역시 지속 후원해 나간다.

스타벅스 송호섭 대표이사는 “이번 보호종료청년 응원을 필두로 올해에는 더욱이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정말로 필요한 분들에게 작으나마 꼭 필요한 도움이 되고자 한다.”라며, “스타벅스의 사회공헌활동은 앞으로도 반드시 필요한 곳에 도움을 드릴 수 있는 활동이 될 것으로, 진정으로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의 꿈과 자립을 지속해서 응원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