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제주 자연의 색을 담은 제주 특화 제품 인기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이석구)가 제주 자연의 각양각색 다채로운 색감을 그대로 담은 다양한 제주 특화 제품을 제주 지역 18개 매장에 선보이며, 제주를 찾는 많은 고객들에게 여행의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제주에서 자란 한라봉과 키위로 햇살을 닮은 옐로우, 검은 돌담길과 돌하르방을 연상시키는 블랙, 제주의 녹차밭과 푸르른 들판을 떠올리게 하는 그린, 제주 산방산 조랑말을 모티브로 한 호지차와 우도 땅콩 색의 브라운 등 제주 자연의 색을 그대로 제품에 입혀 맛과 함께 보는 재미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난 5월 1일 출시된 제주 음료 3종인 ‘제주 선샤인 키위 블렌디드’와 ‘제주 한라봉 말차 블렌디드’, ‘제주 까망 라떼’는 각각 제주의 눈부시고 뜨거운 여름 햇살과 맑고 깨끗한 제주 들판, 제주의 까만 돌담길 등을 연상시키며 마치 여름날 제주 올레길을 걷는 듯한 다채로운 색감으로 본격적인 제주 여름이 시작됐음을 느끼게 해준다.

이들 음료는 출시된 지 3주밖에 지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제주지역 18개 매장에서 아메리카노, 카페라떼 다음으로 많이 판매되며 제주여행의 시그니처 메뉴로 자리잡고 있다.

 

 

또한, 작년 7월 출시된 이후 고객들의 지속적인 요청으로 상시 판매 메뉴로 전환된 바 있는 ‘제주 말차샷 라떼’와 ‘제주 호지샷 라떼’ 역시, 제주 녹차밭에 와 있는듯한 색감과 들판을 뛰노는 제주 산방산 조랑말을 닮은 색으로, 매장에서 음료를 마시는 동시에 제주 자연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제주 스타벅스 매장에서 판매하는 푸드도 제주 특산품 고유의 화려하고 아름다운 색감을 사용해, 제주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제주 지역 18개 매장에서만 판매되는 제주 특화 푸드는 제주 매장 전체 푸드 매출에서 약 35%의 큰 판매 비중을 차지할 만큼, 제주 매장에 방문하면 꼭 경험해봐야 하는 메뉴로 손꼽힌다.

대표적으로 석양이 지는 제주 햇살을 닮은 ‘에그 베이컨 치즈 백년초 베이글’과 까만 색상이 인상적인 ‘제주 흑돼지 초리조 먹물 샌드위치’, 고소한 ‘우도 땅콩 데니쉬롤’, 컵에 담긴 ‘제주 녹차 티라미수 아일랜드’는 제주의 대표적인 상징물인 핑크빛 백년초와 제주 흑돼지, 우도 땅콩, 푸르른 제주 섬의 자연 색감을 그대로 재현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박현숙 카테고리 총괄부장은 “그동안 스타벅스에서 출시됐던 제주 특화 제품들은 제주 자연의 색을 생생하게 표현했다는 점이 꾸준히 사랑 받은 비결”이라며, “향후에도 스타벅스는 제주의 특색을 살린 제품을 개발하고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해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2018.5.21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