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네 스튜디오, 스웨덴 아웃도어 브랜드 ‘피엘라벤’과 협업 컬렉션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수입, 판매하는 스웨덴 컨템포러리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가 내달 6일 스웨덴 대표 아웃도어 브랜드 피엘라벤(Fjallraven)과 협업해 제작한 신규 컬렉션을 출시한다.

‘피엘라벤’은 스웨덴 고유의 문화적 요소를 담은 디자인과 뛰어난 기능성으로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프리미엄 아웃도어 브랜드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예술성과 기능성을 동시에 갖춘 새로운 디자인을 시도하고자 피엘라벤에 먼저 협업을 제안했다. 피엘라벤이 타 브랜드와 협업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특별한 협업의 의미를 표현하고자 두 브랜드는 자신들의 로고를 결합한 새로운 원형 로고 디자인을 제작해 모든 제품에 패치 형태로 부착했다.

이번 컬렉션을 위해 아크네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요한슨은 피엘라벤의 제품을 깊이 있게 연구하고 재해석했다. 피엘라벤 대표 제품의 클래식하고 상징적인 특징들에 아크네 스튜디오의 디자인 요소들을 더했다.

기능성 익스페디션 다운 재킷에는 페이크 퍼 트리밍(모자에 부착된 털) 장식을 가미하고, 얇고 가벼운 여성용 아노락 점퍼(바람막이) 밑단에는 블러쉬 핑크 색상의 패널을 추가했다. 파카 밑단에 감춰져 있는 핑크색 패널을 펼치면 길이가 길어져 원피스처럼 입을 수 있다.

특히 피엘라벤만의 기능성이 가장 잘 드러나는 제품은 팬츠와 백팩이다.

긴 기장의 팬츠는 지퍼를 통해 반으로 분리돼 반바지로도 착용 가능하다. 사각 형태의 칸켄 백팩은 다양한 사이즈로 출시되며 상단의 핸들로 토트백처럼 들 수도 있다. 빅 사이즈의 오리지널 백팩은 수납공간이 넓어 실용적이며, 미니 클러치는 상단의 긴 줄을 메면 메신저 백(한쪽 줄을 어깨에 메는 가방)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또한 캠핑하는 장면이 프린트된 반팔 티셔츠, 선명한 색상의 아웃도어 캡, 진정한 모험가를 위한 카무플라주 침낭도 만나볼 수 있다.

이들 협업 제품은 기능성 소재로 제작됐으며, 대부분의 제품에 큼지막한 포켓이 달려 있어 실용적이다.

피엘라벤의 디자인 및 연구개발 수석 헨릭 앤더슨은 “아크네 스튜디오가 이번 협업을 제안했을 때 큰 영광이었고 타 브랜드와의 첫 협업인 만큼 결과물에 대한 기대감이 컸다”며,

“긴 시간 변치 않는 피엘라벤의 기능성과 아크네 스튜디오의 창조력, 예술성이 모두 구현돼 기대 이상의 특별한 컬렉션이 완성됐다”고 말했다.

2018.08.31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