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28일부터 휴가철 앞두고 최대 80% 할인하는 정기세일 진행

 

 

신세계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28일부터 여름 정기세일을 맞이해 워라밸 페어, 디자이너 여성복, 남성 캐주얼 대전을 기획, 여름 휴가철 고객 수요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 바캉스룩도 세련되게, 신세계百, 워라밸 페어 펼쳐

지난해부터 지속된 ‘워라밸’ 트렌드로 인해 운동, 취미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여름철 다이어트를 위해 헬스장 안에서만 입었던 운동복은 트렌디한 컬러와 디자인을 갖춘 패션 아이템으로 각광 받으며 일상생활은 물론 여름 휴가철에도 즐겨 입는 애슬레져 룩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실제 여름 휴가(6/1~8/31) 기간 동안 신세계백화점의 애슬레져 장르의 매출은 2017년 18.9%, 2018년 22.6%로 매년 두 자리 수 신장을 기록하고 있으며 올해도 33.9%라는 높은 신장률을 기록하며 애슬레져 룩에 대한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보여주고 있다.

높아져가는 애슬레져에 대한 고객의 수요에 맞춰 신세계는 올해 처음으로 여름 비치 웨어 행사장에 피트니스 운동복을 함께 선보이는 ‘워라밸 페어’를 기획, 여름 휴가를 준비하는 고객들의 발걸음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의정부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등의 이벤트 홀에서 아보카도, 뮬라웨어, MPG, 스케처스, 질스튜어트스포츠 등 인기 애슬레져 브랜드가 대거 참여, 최대 30% 할인된 합리적인 가격의 상품을 소개한다.

특히나 행사 기간 중 신세계백화점 의정부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등에서는 고객 참여형 요가, 필라테스 강좌도 준비해 여가·운동에 관심이 많은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대표상품으로는 스케쳐스 남녀 공용 민소매 티셔츠 1만 9천 원, 질스튜어트 남성 레쉬가드 4만 4천 원, MPG 레깅스 3만 9천 원, 뮬라웨어 바지 2만 9천 원, 아디다스 반바지 2만 8천 원 등이 있다.

■ 패션 장르 대형행사 앞세워 세일 고객몰이 선점

스포츠 장르 외 패션 장르 대형행사도 준비했다.

먼저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에서는 7월 1일부터 7일까지 <남성 서머 패션 제안전>을 준비했다.

갤럭시 라이프 스타일, 클럽 캠브리지, 올젠, 에디션 등 남성 캐주얼 브랜드가 대거 참여, 여름철 출퇴근과 일상복을 고민하는 3040 남성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최대 60% 할인된 가격에 여름철 남성 패션을 제안하는 이번 행사의 대표상품으로는 프랑코페라로 티셔츠 6만 9천 원, 바지 7만 9천 원, 갤럭시 라이프 스타일 여름 재킷 19만 9천 원, 셔츠 5만 9천 원, 에디션 린넨 셔츠 4만 9천 원, 바람막이 점퍼 9만 9천 원 등이 있다.

인기 여성 디자이너 의류 행사도 펼쳐진다.

신세계백화점 경기점 7층 이벤트홀에서는 7월 1일부터 4일까지 <데시데, 마담포라 여름 상품 특가전>을 진행하는 것.

최대 8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는 이번 행사의 대표 상품으로는 데시데 블라우스 7만 원, 원피스 27만 9천 원, 마담포라 블라우스 5만 9천 원, 원피스 7만 9천 원 등이 있다.

이성환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은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여름철 패션을 고민하는 고객들을 위해 다채로운 대형행사를 준비했다”며,

“패션, 스포츠 등 다양한 장르의 차별화 된 행사 기획으로 업계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9.06.24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