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L&B <아트앤와인> 프로젝트 뒷 이야기 테스팅한 와인만 10만 잔?

2018/12/18

파스퇴르는 “한병의 와인에는 세상의 어떤 책보다 더 많은 철학이 담겨있다.”고 말했습니다. 신세계L&B는 이런 와인을 대중들에게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는데요. 신세계L&B가 10주년을 맞이해 와인과 예술을 한 병에 담아낸 <아트앤와인> 시리즈 3종을 출시했습니다. 그 자세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10년 동안 테스팅한 와인만 해도 10만 잔 이상이라는 와인 전문가, 신세계L&B 상품운영팀 김시균 팀장을 찾아가 보았습니다.

Q. 맡고 계신 업무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주세요

네, 저는 세계 각국의 와인이나 맥주, 위스키 등 좋은 상품을 발굴해 새롭게 수입하는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또, 국내에 이미 있는 상품 중 좋은 것들을 골라 와인앤모어 매장에 입점시키는 매입 업무 총괄을 맡고 있어요.

Q. 이번 <아트앤와인>을 기획하시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신세계L&B가 창립 10주년을 기념해 특별한 상품을 기획하게 되었는데요. <아트앤와인> 프로젝트는 와인의 맛을 넘어서 특별한 경험으로 고객에게 다가서자는 생각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많은 분이 아이디어를 내주셨고, 그 결과 우리나라 최고의 화백들과 협업을 시도한 거죠. 각 화백의 작품과 잘 맞아떨어지는 와인을 고르기 위해 1년 넘게 각국의 주요 와인 메이커들과 조심스레 의견을 나눴고 최종 세 군데를 정해 와인 샘플과 작품 도록을 주고받으며 프로젝트를 진행했답니다.

Q. 신세계L&B<아트앤와인> 기획에 김창열, 윤명로, 박서보 화백의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가 있나요?

오브제와 사람의 마음, 지혜가 만나 새로운 세계를 창조한다는 점에서 와인과 예술은 서로 닮아있어요. 좋은 와인과 좋은 예술은 길게 설명하지 않더라도 사람의 마음을 울리는 힘을 가지고 있죠. 세계적인 명성의 와인 생산자들이 만든 와인인 만큼, 우리나라를 대표할 만한 작가들을 매칭했고요. 와인은 만든 이들의 정성과 스토리가 녹아 있는 상품이기 때문에 화백 역시 개인의 스토리가 탄탄한 분들의 작품이 좋겠다고 생각했죠. 특히 이분들의 작품에 대한 코멘트가 아주 감명 깊어요.

<아트앤와인> 프로젝트와 협업한 화백의 작품과 설명


솔직히 말하면 저는 미술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프로젝트 과정 중에 작품을 선택하는 부분이 가장 어렵게 느껴졌어요(웃음). 작가들의 코멘트와 전문가들의 작품 해설을 찾아 꼼꼼히 읽어보고 미술 업계에 근무하는 분들에게도 자문을 구했어요. 와인 선택에서는 와인 메이커들과 충분히 소통을 거쳤고, 화백들에게는 작품과 가장 어울리는 와인을 골라 달라고 요청했어요. 다행히 세 화백이 흔쾌히 응해주셨죠. 이런 협업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라벨 속 작품을 보면 와인의 맛을 상상하는 재미가 있어요.

Q. 신세계 L&B <아트앤와인> 시리즈 3종은 어떤 맛과 향을 가지고 있을까요?

김창열 화백이 추구하는 한 방울의 미니멀리즘과 딱 맞는 프랑스 와인이에요!

김창열 화백은 40년 동안 물방울을 반복해서 그렸죠. 최고의 한 방울을 빚기 위해 애쓰는 와인 메이커의 삶을 표현하기에 더없이 좋은 그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 와인은 30년 이상 된 포도나무에서 수확한 포도로만 양조했고, 오로지 이 와인을 위해 맞춤 제작한 오크통에서 3년간 숙성해 출시하는 와인이에요. 화백의 작품 이미지와 와인이 만들어지는 과정이 어울리죠.

 

호주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와인 생산자의 와인! 작품이 주는 정서와 입안에 남는 텍스쳐가 비슷한 와인에요!

단숨에 그려낸 듯한 윤명로 화백의 <바람 부는 날>은 흐트러지듯 소용돌이치는 작품의 이미지가 다양한 풍미를 지닌 와인의 성격과 딱 어울립니다. 세계적인 와인 평론가 로버트 파커는 투핸즈 와이너리를 두고 “남반구 최고의 와인 메이커”라는 극찬을 남겼습니다. 오너 와인 메이커가 2천 개 분량의 배럴을 일일이 테이스팅 해본 후 A등급을 매긴 것 중에서 최고의 원액만 따로 골라 만든 와인이죠. 시장의 짧은 트렌드에 연연하지 않고 오로지 와인 메이커의 직관과 입맛으로 만들어낸 것입니다.

강렬한 색감처럼 묵직하고 진한 향의 미국 와인이에요!

단색화의 거장 박서보 화백은 “그리지 않고 비운다.”고 말합니다. 화려하고 세련된 색채의 과감함, 색이 주는 아름다움을 극대화하고 있지만 결국 작품을 제작하는 동안 스스로를 수양하는 것에 더 큰 의미를 두는 것에서 부커의 양조 철학과 맞닿아 있죠. 부커 와이너리는 양조의 미니멀리즘을 추구해요. 한 해 정성껏 재배한 포도가 자연의 모든 살아있는 것들과 만나면서 균형 있고, 건강한 와인이 만들어진다는 양조 철학을 가지고 있어요. ‘더 원 리저브’는 모든 집념과 믿음, 묵묵히 이루어낸 수년간의 노하우가 집약된 단 하나의 특별한 와인입니다.

Q. <아트앤와인> 3종을 출시하기까지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알려주세요.

이번에 기획한 와인들은 와이너리의 신념이 강한 만큼 까다롭기로 소문난 곳들이었어요. 그런 만큼 한국에서 쉽게 만나 볼 수 없는 와인들이죠. 이기갈 와이너리도 한국으로 수출하기까지 굉장히 신중했고, 끝까지 숙고했어요.

이기갈 에르미타쥐 루즈(E.Guigal, Hermitage Rouge) 의 경우는 와이너리가 <아트앤와인> 기획을 보고 어떤 예술가와 컬래버레이션을 하는지에 대한 관심이 굉장히 높았어요. 자신의 와인과 비슷한 작품을 보기도 하고, 저희에게 따로 요청할 정도였거든요. 그리고 최종적으로 김창열 화백과 매칭이 되었을 때 만족도가 아주 높았죠. 라벨의 이미지를 통해 맛뿐만 아니라 그 노고까지 상상할 수 있으니까요.

투핸즈 싱글빈야드 클레어 밸리 쉬라즈 (Two Hands, Single Vineyard Shiraz, Clare Valley) 는 남반구 최고의 와인이라고 불려요. 호주에서 프리미엄급 라벨의 와인이에요. 저희가 이 와인을 선택했을 때 이 와인을 가지고 오기에는 물량이 부족했어요. 그래서 와이너리 쪽에서 프라이빗하게 가지고 있는 별도의 통을 저희에게 줬어요. 그래서 병 라벨, 레이블, 병 모양도 모두 별도로 특별한 와인이 됐죠.

부커 더 원 리저브 (Booker, The Ones Reserve)같은 경우는 와인 메이커인 에린젠슨이 자신의 전 재산을 모두 투자해 포도밭을 사고, 그곳에서 키운 포도로 만든 와인이에요. 2005년에 첫 와인을 선보였는데 세계적인 와인 메이커와 평론가들에게 그야말로 높은 점수 세례를 받았어요. 부커 와인은 사전예약제로만 유통해서 매년 5,000명 이상의 대기자들이 다음 구매순서를 기다리고 있는데 저희가 한 베럴을 통으로 받아서 상품화하게 됐죠.

Q. 상품이 출시되고 고객의 반응은 어떤가요?

와인이 소주나 맥주보다는 어렵다고 느끼는 분들이 많은데, 예술 작품과 와인을 합쳐놓으니 흥미가 생긴다는 분들이 많아요. 그런 호기심에 눈길을 끈다는 점에서 일단은 성공이라고 조심스레 예측하고 있어요(웃음). 또 와인 동호회의 반응을 보는데요. 그분들끼리 커뮤니티에서 “맛이 좋다.”, “겉만 신경 쓴 줄 알았는데 속도 알차다.”, “선물하기 용으로 딱이다.”와 같은 반응을 보면 기분이 좋아지죠.

Q. 향후에도 <아트앤와인> 시리즈는 계속되나요?

그림은 눈을 통해, 음악은 귀로, 와인은 우리의 코끝과 혀에서 그 모습을 드러내죠. 올해를 시작으로 매년 연말, 아트시리즈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고객이 좋은 질의 와인을 만나는 것을 넘어 스토리가 있는 와인을 만나는 특별한 경험을 선물하고 싶어요. 이후에는 소장하고 싶은 와인 컬렉션을 만드는 것이 목표입니다. 또, 그림뿐만 아니라 음악과의 매칭도 재미있을 것 같아요. 다양한 와인들이 각각의 개성을 가지고 있는 만큼 특별한 아티스트와 콜라보를 할 계획 중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