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코르 카드’ 2030에 통했다

 

신세계백화점과 KEB하나카드가 손잡고 지난해 10월 선보인 ‘시코르 카드’가 출시 4달여만에 젊은 고객들의 마음을 빼앗았다

‘시코르 카드’란 신세계백화점이 당장의 씀씀이는 크지 않지만 미래의 주요 잠재고객인 20~30대와 나아가 10대 고객까지 확보하기 위해 멤버십은 물론 다양한 혜택과 직접 결제까지 가능토록 출시한 업계 최초의 개별 브랜드 시중은행 카드다.

카드 유형도 성인들만 발급 가능한 신용카드가 아닌 누구나 손쉽게 발급받을 수 있는 체크카드로 선보였으며 디자인도 5가지로 다양화하는 등 기획 초기부터 젊은 고객을 타깃으로 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이러한 ‘시코르 카드’를 통해 출시 넉 달여 만에 신규 활동 고객 5만여 명을 확보했고 특히 이중 절반 이상인 3만여 명이 30대 이하 2030 고객으로 나타났다.

또 카드를 출시한 지난 10월 19일부터 올해 2월 10일까지 ‘시코르 카드’의 연령별 신세계백화점 이용실적을 살펴보면 20~30대의 비중이 기존 백화점 제휴카드와 비교해도 압도적으로 높다.

‘시코르 카드’의 20대 고객 매출비중은 31%, 이용건수 비중은 37%로 나타나 모두 연령별 1위를 차지했고 30대가 그 뒤를 이었다.

매출비중의 경우 20~30대를 합하면 전체의 60%에 달해 카드 소비의 주 고객층인 40~50대의 매출을 넘어섰고 이용건수 비중으로 살펴봐도 20~30대는 71%까지 높아져 압도적인 수치를 보였다.

같은 기간 기존 백화점 제휴카드의 연령별 실적을 보면 20대 이하 매출비중은 3%로 ‘시코르 카드’ 대비 10분의 1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범위를 넓혀 20~30대의 매출비중(25%)을 합해도 ‘시코르 카드’(60%)의 절반 이하에 그쳤다.

이 같은 실적은 신세계백화점이 10대부터 30대까지 젊은 고객들의 쇼핑패턴을 세밀하게 분석해 맞춤 혜택을 ‘시코르 카드’에 담은 것이 주효했다.

우선 젊은 층에게 인기가 높은 시코르의 전국 20개 매장에서 최대 20%의 청구할인을 진행하며 시코르 강남역점에서는 20여개의 ‘베스트 아이템’을 매달 바꿔가며 정가대비 30%~50% 할인된 가격에 살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시코르 외 신세계백화점에서 쇼핑시에도 5%의 즉시 할인쿠폰을 제공하고 젊은 층이 많이 이용하는 지하철, 시내버스 등 교통비는 7%, 스타벅스는 5% 캐시백까지 받아볼 수 있게 해 젊은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에 혜택을 집중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올해도 ‘시코르 카드’의 혜택을 더욱 강화해 젊은 고객들의 관심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먼저 지난 12월부터 시코르 플래그십 강남역점에 백화점식 VIP 서비스인 ‘멤버스 바’를 도입해 ‘시코르 카드’ 소지 고객이라면 누구나 아메리카노, 카페 라떼, 각종 주스 등 총 6종의 음료를 무료로 테이크 아웃 할 수 있도록 하고있다.

또한 올해 상반기에는 KEB하나금융그룹과 협업 영역을 확대해 하나은행과 연계한 젊은 연령층에 맞는 예금, 적금 상품의 출시도 계획하고 있으며 작년 12월에 유명 힙합 뮤지션들과 진행한 ‘시코르 콘서트’와 같이 올해도 시코르 주 고객층인 2030 세대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문화 컨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성환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은 “이번 시코르 카드의 성공적인 성과는 VIP문턱을 낮춰 2030 VIP를 선점한 레드 VIP등급제에 이어 연령별로 소비패턴을 세밀하게 분석해 고객마케팅에 적극적으로 접목한 결과물”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고객 맞춤 서비스를 선보일 것” 이라고 말했다.

2019.02.14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