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햇감자 100톤 물량 20% 저렴하게 판매

2019/11/21

 

이마트가 개점 26주년 기념 마지막 행사를 선보인다.

이마트는 개점 26주년 기념 행사 마지막주인 21일(목)부터 27일(수)까지 일주일간 갓 수확한 ‘이모작 햇감자’를 100g당 388원에 판매한다. 평년에 햇감자를 100g당 450~500원 남짓에 판매했던 것과 비교하면 20% 가량 저렴한 가격이다.

현재 본격적인 가을 햇감자 출하시기가 됐지만 넘쳐나는 저장감자 물량으로 인해 햇감자 판로 확보가 불투명해 농가들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이마트는 선제적으로 햇감자 100t을 대량 매입해 농민들의 판로를 확보해주고, 저렴한 가격에 선보여 장바구니 물가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대규모 햇감자 행사를 준비했다.

또한, 제철 맞은 신선식품도 사전 기획을 통해 최대 20% 저렴한 가격에 준비했다.

이마트는 이제 막 출하가 시작된 겨울 딸기를 500g 1팩당 9,800원에 판매한다. 11월 출하를 시작한 딸기는 현재 평년 대비 시세가 10% 가량 높은 상황이지만, 농가들과 사전 기획으로 물량을 확보해 평년보다 약 10% 저렴하게 기획했다.

이 외에도 횡성축협한우는 신세계포인트 고객에게 전품목 20%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브랜드 삼겹살/목심은 직전주보다 20% 가량 저렴한 100g당 2,180원에 판매한다.

가공식품과 생활용품 등 12종의 상품을 10년 전 전단 가격보다 저렴하게 판매하는 행사도 준비했다.

‘깨끗한나라 3겹 순수 화장지(30m*30롤)’는 10년 전보다 20% 가량 저렴한 11,900원에, ‘퍼실 파워젤 세탁세제(2.7L+1.8L)’는 40% 저렴한 15,900원에 판매한다.

이 외에도 ‘켈로그 콘푸로스트(600g)’는 3,420원에, ‘CJ 가쓰오 우동 4인(933.2g)’은 5,500원에, ‘서울 아침에 주스 4종(210ml*3)’은 2,250원에 판매하는 등 최저가 수준으로 준비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이마트가 개점 26주년 기념 행사 마지막주를 맞아 장바구니 물가를 안정시킬 수 있는 다양한 상품 할인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2019년 11월 21일 (목)